PARKKARO
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 그 말은 뱉어서는 안되는 말 이었다. 알아채기에는 늦은, 이미 입 속을 나온 후였다. 그 말에는 더러운 것들이 덕지덕지 붙어있었다. 부서진 작은 파편들, 힘들어 하는 것들, 견딜 수 없는 것들, 얼굴을 가리게 하는 것들, 마주할 수 없는 것들, 후회 할 것들이 가득한 그런 것들.

어쩌면 3년전의 그날의 것들도 묻어 있는 듯 했다.

그렇게 나는 길어진 허울의 넝마를 붙잡고 있었다.

?